>HOME< [ ZINE ] [ FORUM ] [ PARTY ] [ E-CARD ] [ BLOG ] [ SHOP ] [ ABOUT ? ]

::

하이*킨 리뷰는 비정기적으로 업데이트 됩니다.
Techno, People, Entertainment, Space, UFO, ART, Fashion.
파티 리뷰



[파티리뷰] PROGRESSION eddie bang @ CLUB MWG(5/17) - 레이브파티 리뷰 | 하이킨
[파티리뷰] PROGRESSION eddie bang @ CLUB MWG(5/17)



"에디는 프로페셔널하며,믿음직스럽고,경험이 풍부하며,여러곳에서 많은 경험을 쌓았다.
그는 내가 같이 플레이하길 원하는 베스트뮤지션중 하나이다"

                                                        -Paul Oakenfold

"나는 그를 여러해동안 알고지내왔고 그것은 내게있어 그의 음악적 깊이와 지식을
체험할수있는 값진 경험이었다. 미래를 이끌어갈 차세대스타라고 생각한다."

                                                          -  dave ralph
        
"에디는 뉴욕씬의 주목할만한 재능을 지닌 영아티스트들중 한명이다..."

                                                          -  dave seaman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슈퍼스타들이 이처럼 eddie bang에 대해 극찬하고있다.
도대체 얼마나 대단하길래?? 자,그의 열정적인 프로그레시브 하우스의 세계로 들어가보자!


DATE  :2003 05 17(SATURDAY)
PLACE :CLUB MWG

*DJ LINE-UP

EDDIE BANG(PITCH BLACK RECORDS.NYC)

DJ DEVIL         (02PRO)
ANDY & STU    (02PRO)
DJ BJ            (SUBLINE)
JUSOK             (02PRO)
DJ RRAI             (MWG)


명월관이 리뉴얼했다는 소식은 들었었지만 약간,의외였다.
들어가는 외관이 사이버틱해진것에 비해서 내부는 예전보다 조금,포근해진 느낌이랄까.
PROGRESSIVE HOUSE & TRIVAL HOUSE 파티라는 주제에 걸맞게
조명도 꽤나 공을들인듯 블루와 옐로우,레드를 많이 사용한듯싶었다.
(사실,내가 생각하는 trival house의 이미지는 "레드"다.믿거나말거나...)


dj devil은 약간은 스무스한 progressive  house를 선보인반면,
jusok은 하드비트의 강력한 trival house로 사람들을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내 느낌일까?? 사람들이 음악에 취하고 자신의 춤에 취하는듯이 보이는것은...............


한참을 trival beat에 심취하여 춤추는것에 정신을 팔고있다가
문득 시계를 보니 새벽2시30분이었다.목도 마르고 잠시 쉴양으로 무대를 나왔다.
그런데,도대체eddie bang은 언제 나오는거지??
이 시간이면 벌써 메인디제이가 나와 줄창 때려대야할 타임인데....하는 의구심이 들었던것이다.
궁금증을 참지못해 클럽마스터에게 물어보았다.
그런데 이런 세상에, 지금 플레이하는 디제이가 eddie bang이란다(-_-a)



사실,이번파티는 갑작스럽게 가게된것이어서 준비가 조금 미흡한면이 없지않았는데
알고보니 eddie bang은 아시아계였고 그것도 꽤나 어린 청년(?)이었던 것이다.
나이도 어린그가 1997년부터 슈퍼디제이 Sasha 와 John Digweed뒤에서
서브디제이로서 활동을 하고 그 유명한 satellite record에서 세일즈를 시작했으며
1998년에는 워너 브러더스의 댄스레이블<Kinetic Records>에서 인턴쉽을 밟아,
결국은 자신의 프로그레시브 하우스레이블<Pitch Black>까지 만들게 된것이다.
대단하지않은가. 그다지 많지않은 나이에 얻은 대단한 경력만으로도
그가 얼마나 성실한 타입인지 알수있을것이다.




이번 파티에서 문득 깨닫게된 사실은,한국의 클럽문화가 전보다 활성화되었다는 점이다.
이름만 들어도 알수있는 슈퍼스타급 디제이가 아니더라도
나름대로 그 방면에서 실력을 인정받으며 착실하게 경력을 쌓아가고있는 디제이들이
한국에서,그것도 대규모가 아닌 소규모의 클럽에서 공연을 하는일이 잦아지고 있다는것은
그만큼 한국의 레이브문화가 성장하고 있다는 증거가 아닐듯싶다.
하나의 편중된 문화를 보편화된 문화로 발전시키는것은
다름아닌 여러분의 몫이다.
자,이제부터 시작이다!

                                                                DATE(5/17)    review: DJ 미역





update: dj미역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hi*kin